Hey, I'm BOAN STAY!

회원가입일: 08/12/2020
  • 2
    이용후기
보안여관은 원래가 여관이었고 나그네들이 머무는 공간이었다. 1942년부터 여관이었고 서정주, 김동리 등의 문인들이 ‘시인부락’이라는 문학동인지를 만든 한국문학의 산실이었다. ‘보안스테이’ 는 보안여관의 전통을 이어서 보안여관 옆 신관 3,4층에 새로운 시설로 만들어졌다. 경복궁이 휜히 들여다 보이고 서촌의 한옥보존지역의 한옥지붕들이 한눈에 들어오는 매력적인 전망은 어디서도 만날수가 없는 ‘보안스테이’만의 멋진 풍경이다. 경복궁 옆동네 서촌의 한복판에 있어서 걸어다니며 서울의 과거와 현재를 동시에 경험할 수 있다. 보안스테이가 있는 보안1942는 카페(33마켓), 보안책방, 전시공간(아트스페이스 보안)이 있어서 건물 전체에서 유니크한 보안여관만의 숙박경험을 제공한다.

등록 객실 (맵으로 보기)

  • 게스트하우스, 전용실
    ₩120,000 / 박
    2 / 2 (기본인원/최대인원)
    0 이용후기
  • 게스트하우스, 전용실
    ₩110,000 / 박
    2 / 2 (기본인원/최대인원)
    0 이용후기
  • 게스트하우스, 전용실
    ₩110,000 / 박
    2 / 2 (기본인원/최대인원)
    0 이용후기

이용후기

  • 유민 최

    보안스테이 42번방

    역이랑 가깝고 지도랑 사진으로 위치 알려주셔서 찾아가기 쉬웠습니당. 비대면 체크인,체크아웃이라 그냥 내집 들어가는거 마냥 편했어요ㅎㅎ사진이랑 똑같았고, 들어서자마자 큰창이 너무 좋았어요! 숙소선택하게 된 제일 큰 이유였고ㅎㅎ 겨울이라 나무가 앙상라니까 아쉬울거 같았는데 그건 그거대로 새들이 날아와 앉아 쉬는게 잘보이고 경복궁도 잘보여요. 바로 경북궁 앞이라서 산책하고 돌아오기 좋았고, 음 또 공용주방이였지만 이용하는 분들이 없어서 거의 단독 주방처럼 사용했어요. 조미료들이랑 냄비, 후라이팬, 식기 전부 준비되있어서 요리하기 정말 편하더라구요~~~정말 딱 몸만 가서 쉬고 오기 좋은 곳인거 같아요! 방바닥이 따끈따끈해서 따뜻하게 잘잤어요:-) 침대랑 이불, 베개 푹신축신 삼위일체. 몸이 빨려들어가는 느낌이라 담날 아침에 일어나기 힘들었어요. 방이 약간 건조하긴 했지만 사용한 젖은 수건으로 해결했고 거울이 없어서 아주아주 약간 불편?아 그리고 욕실이 41번방이랑 붙어있어서..뭔가 사용할때마다 조심스럽..그래도 단독욕실이랑 공용보다는 확실히 덜 불편했구요. 전체적으로 만족스러운 서촌나들이였습니다! 무엇보다 체크아웃 할때 약간 정신이 없었는지 물건을 많이 흘리고 갔는데 잘 챙겨주시고 택배로 보내주셔서 정말 감사했어요♡다음에 푸릇푸릇한 계절에 다시 방문해보고 싶습니다~~~2층이랑, 1층도 이용해보고싶구요-!

    12/10/2020
  • 유석 정

    보안스테이 42번방

    호텔에서는 느낄 수 없는 아늑함이 느껴져서, 자주 찾는 보안스테이입니다.

    11/19/2020
로그인
페이스북 로그인

카카오 로그인
또는 이메일로 로그인 하세요.
비밀번호 찾기
가입하지 않으셨나요?
회원가입
페이스북으로 등록

카카오 로그인
이메일로 등록
기존 가입자이십니까?
비밀번호 재설정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면 암호를 변경할 수 있는 링크를 보내드립니다.
기존 가입자이십니까?
위홈 웰컴홈, 환영합니다.

귀하의 이메일로 인증메일을 보냈습니다. 인증메일을 확인하셔서 계정을 활성화해 주세요.

이메일 인증 후 로그인하실 수 있습니다.

도움이 필요하시면 help@wehome.me 로 연락주세요.